메뉴 건너뛰기

소모임

친할머니의 부재

by 맘씨 posted Apr 0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큰아이를 5년, 작은아이를 4년간 오롯이 길러주신, 늘 한없이 다정하고 인자하시면서도 육아 기준이 명확하셨던 어머님께서 16년 3월의 봄 갑작스레 심장마비로 운명을 달리하셨다. 


남편을 포함한 그 자녀들에게 황망함과 슬픔, 후회와 그리움은 얼마나 수도없이 밀려들 것인가.

경험치가 몇 년간 쌓였던 짐작으로, 공감되고 안타까울 뿐이고

10여 년을 인연 맺어 가까이 지냈던 큰며느리인 나 역시 어머님이 몹시 보고플 뿐이다.

손길과 말투와 눈빛들이 그립기 그지없다.


무한대에 가까운 사랑을 받으며 큰 손주들인 우리 아이들은

세상 가장 좋아했던 할머니의 부재를 몇 주가 지난 이제서야 조금씩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여전히 대화의 80%에 현재 시점의 할머니와 할아버지 이야기가 들어간다).

어머님/아버님과 우리 아이들의 정서적 애착은 감히 단언컨대 우주 최강이었고, 여전히 진행형이다. 


이 상황에서, 엄마로서 아이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다독이는 것은 무척 안쓰럽고, 먹먹하고, 때때로 겁도 나는 일이다

내 마음 깊은 곳에, 과연 내가 어머님같은 한없는 사랑과 가르침을 주면서 아이들을 기를 수 있을까. 아이들의 정서가 상처받은 상태는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분명히 있다. 


시간을 들여, 이걸 극복해 나가는 것이 어머님께서 나에게 남겨주신 숙제인지도 모르겠다. 



  1. No Image

    서재에서의 인터뷰

    Date2016.04.17 By맘씨
    Read More
  2. 이월드

    Date2016.04.09 By맘씨
    Read More
  3. No Image

    서핑하다 잼난 티스토리 블로그 발견

    Date2016.04.08 By맘씨
    Read More
  4. No Image

    친할머니의 부재

    Date2016.04.08 By맘씨
    Read More
  5. No Image

    맘씨톡

    Date2016.04.06 By맘씨
    Read More
  6. 벚꽃

    Date2016.04.06 By맘씨
    Read More
  7. No Image

    수행의 연속

    Date2016.04.06 By맘씨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