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맘씨톡톡

Bosco 가사 - 플라시보 Placebo

by 맘씨 posted Nov 1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룹 플라시보 노래들을 좋아하는데 특히 Bosco가 울림이 커서 자주 듣게 된다. 

예전 노래이고 가사가 상당히 암울하지만.. 서사가 있는 노래이자 멜로디가 슬프고 가수 개인적인 상황들도 떠올라서 들을 때마다 음.. 좀 서글퍼진다. 

그래도 브라이언과 헬레나는 평생 서로 이해하고 사랑하며 지낼거야. 그들 사이의 아들도 말이지.. 좋은 노래에 감사하며 그들의 행복을 기도한다. 

 

 

 

Bosco

 

 

I love you more than any man, 
but something's getting in the way.
I do you harm because I can for the second time today.
Victims we are not of happenstance, 
but you're a victim all the same.
Stuck inside a circumstance with your confusion 
and your blame.

 

 

And when I get drunk, 
you take me home and keep me safe from harm. 
When I get drunk, you take me home. 

 

 

I ask you for another second chance, 
but then I drink it all away.
And I get bellicose when you react for the frustration and dismay.
I was so delicate when we began, so tender when I spoke your name.
But now I'm nothing but a partisan to my compulsion and my shame.

 

 

You know, I'm grateful - I appreciate.
But in fact, it's pitiful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I love you more than any man, 
but I seem to lay it all to waste.
I do you harm because I can with a joke 
in questionable taste.
I've such duplicity at my command, 
so I keep on lying to your face,
then I run away to wonderland, 
and disappear without trace.

 

 

You know, I'm grateful - I appreciate.
But, in fact, it's pitiful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dry. 
How I suck you.

 

 


난 그 누구보다 널 사랑해. 
하지만 뭔가가 우리 사이를 방해하고 있어.
난 너에게 상처를 입혀. 왜냐하면 그럴 수 있었으니까. 오늘 또다시 말이야.
피해자인 우리는 우연같은 건 아니야. 
하지만 너는 언제나처럼 피해자인 거지.
너의 혼란과 비난으로 꼬여버린 상황 속에서 말이야.

 

 

그리고 내가 취하면 네가 날 집으로 데려가. 
위험으로부터 날 보호해줘.
내가 취하면, 네가 날 집으로 데려가 줘.

 

 

난 너에게 두 번째 기회를 부탁했어. 
하지만 난 다시금 실컷 마셔버렸지.
그리고 네가 실망하고 좌절할 때면 난 싸우고 싶어져.
우리가 시작했을 때 난 정말 나약했어. 
그래서 내가 너의 이름을 불렀을 때 다정했을 거야.
하지만 지금 난 아무것도 아니야. 그래도 여전히 내 충동과 내 수치심엔 편파적으로 행동해.

 

 

알고 있겠지만, 난 정말 네게 고마워. 난 감사해.
하지만 사실은, 내가 그동안 널 얼마나 피마르게 했는지 한심해.
내가 널 얼마나 말라버리게 했는지
내가 널 얼마나 말라버리게 했는지
내가 널 얼마나.

 

 

난 그 누구보다 널 사랑해. 
하지만 난 황폐해진 것 같아.
난 너에게 상처를 입혀. 왜냐하면 그럴 수 있었으니까. 비열한 농담과 함께 말이야.
내 이중성은 내가 자초한 거야. 네 얼굴에 대고 계속 거짓말을 하지.
그리고 나서 난 원더랜드로 도망가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려.

 

 

알고 있겠지만, 난 정말 네게 고마워. 난 감사해.
하지만 사실은, 내가 그동안 널 얼마나 피마르게 했는지 한심해.
내가 널 얼마나 말라버리게 했는지
내가 널 얼마나 말라버리게 했는지
내가 널 얼마나.

 

 


  1. No Image

    머슴밥

    Date2021.01.13 By맘씨
    Read More
  2. No Image

    칼국수

    Date2021.01.11 By맘씨
    Read More
  3. No Image

    딸내미의 빗질

    Date2021.01.11 By맘씨
    Read More
  4. No Image

    20201231

    Date2020.12.31 By맘씨
    Read More
  5. No Image

    우리집 고양이들

    Date2020.12.31 By맘씨
    Read More
  6. No Image

    집순이

    Date2020.12.21 By맘씨
    Read More
  7. No Image

    라이너스의 담요

    Date2020.12.19 By맘씨
    Read More
  8. No Image

    ZOOM 망년회

    Date2020.12.11 By맘씨
    Read More
  9. 조제

    Date2020.12.11 By맘씨
    Read More
  10. 어린이 소식지, 꿈나무 영등포

    Date2020.12.11 By맘씨
    Read More
  11. No Image

    블루베리

    Date2020.12.10 By맘씨
    Read More
  12. 전통시장의 맛있는 이야기, 순대골목

    Date2020.12.06 By맘씨
    Read More
  13. No Image

    어느 점심

    Date2020.12.03 By맘씨
    Read More
  14. No Image

    콜 (넷플릭스) 내용 결말

    Date2020.11.29 By맘씨
    Read More
  15. No Image

    가족애

    Date2020.11.28 By맘씨
    Read More
  16. No Image

    단 음식

    Date2020.11.24 By맘씨
    Read More
  17. No Image

    애플 매니아

    Date2020.11.21 By맘씨
    Read More
  18. 영화 마리 퀴리

    Date2020.11.18 By맘씨
    Read More
  19. 내가 죽던 날

    Date2020.11.18 By맘씨
    Read More
  20. No Image

    Bosco 가사 - 플라시보 Placebo

    Date2020.11.17 By맘씨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