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맘씨톡톡

사랑니

by 맘씨 posted Jul 1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제 오후 치과에 가서 사랑니를 뽑았다. 4개 중 마지막 하나 남아있던, 입 왼쪽 위 상악골에 위치한 치아였다. 나머지 3개는 어긋나게 올라왔었는데다 치과의 권유도 있었는지라 내 나이 스물 언저리에 모두 발치했었다. 당시 대학 치과병원을 네다섯 번씩 오고가며 꽤나 고생을 했던 기억이다. 선천적으로 사랑니가 안난다는 사람들이 어찌나 부러웠는지 모른다. 청춘시절의 꽤나 괴롭던 추억거리다. 

남겨뒀던 사랑니 하나는 뿌리도 잘 잡혔고 다른 어금니와 조화를 잘 이룬다는 말에 놔두던 거였다. 늙어 나중에 틀니를 끼우거나 임플란트 자가치아 이식을 하기에도 쓰임이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여하간 치아를 하나라도 더 보존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 그리고 어느덧 그 세월이 20년이 흘렀다. 그간 칫솔이 잘 닿지 않아 양치가 좀 힘들다는 점 말고는 별 통증도 불편함도 없이 살았다. 그런데 얼마 전 종합건강검진 때, 사랑니를 유심히 들여다보던 치과의사가 하시던 말.

"보니까 이제는 이 사랑니도 발치를 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권장해드려요."

이제는. 그 말 안에 여러 의미가 있다. 그간 잘 버텨준 단 하나의 사랑니다. 그러나 오랜 시간이 지나며, 소중히 다뤄주지 못한 무심한 주인에 의해 여기저기가 마모되고 상처나고 못나지고 말았다. 급기야 충치가 생긴 듯 하다는 선생님의 말과, 찍어본 치아사진으로 마주한 볼썽사나운 내 사랑니의 험한 모습에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 정말 "이제는" 뽑아야 할 때였다.

여지껏 충치없고 때운 이빨도 없었다는 자부심, 타고난 건치인이라는 내 근거없던 자신감은 이번 일로 확실한 타격을 입었다. 깊이 자리한 사랑니가 세월이 가며 조금씩 상해가는 것을 모르고, 칫솔질을 할 때마다 신경써서 꼼꼼하게 다뤄주지 못했다. 결국 20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야 발치하게 되었으니 아쉽기도 하고 후회도 되고 묘하게 이것저것 뒤섞이는 기분이었다. 

 

사랑니 뿌리가 깊은 편이라 해서 발치 전 엑스레이와 치아 CT도 찍었다. 의자에 누우니 겁도 왈칵 났지만, 20년 전에도 세 개나 뺐는걸 하며 마음을 추스렸다. 아이들 치아를 몇 년째 믿음직하게 봐주고 계신 동네 치과 원장님, 마취 후 약 10여분을 이리저리 처치하시더니 단번에 쑥 뽑아주셨다. 과연 능숙하고 노련하신 선생님이다. 

거즈를 두시간 꽉 물고, 얼음 찜질도 좀 하고, 타온 약도 먹으면서 발치한 하루의 오후를 보냈다. 조금 이따가는 다시 치과에 소독을 하러 가야한다. 종합건강검진 앞두고 한 달 금주했었다가 며칠 전 해금되었는데 또다시 일주일 금주 및 무리한 운동 금지가 지시사항으로 내려왔다. 이번 봄에 이래저래 금주를 꽤 오래 해서 내 건강이 아주 좋아질 것 같다. 좋게 생각하련다.

거울을 보니 여전히 살짝 부어있는 왼쪽 볼이다. 완전히 아물려면 20일쯤 걸린다는데, 뽑힌 이빨 하나가 얼굴에 안겨주는 후유증이 보통이 아니다 싶다. 곧 우리 아이들도 사랑니로 고생하는 시기가 닥쳐올 거다. 누구나 관문처럼 맞이하는 사랑니이니 부디 덜 아프게 바로나서 관리가 되길 바랄 뿐이다. 오래 앓던 이를 뽑으면 속시원하다는 속담도 있는데 나는 왜인지 좀 허전하고, 또 뭐 시원섭섭도 하고 그렇다. 

사랑니 하면 이름 때문인지 뭔가 풋풋하고 청춘의 시절 느낌이 물씬 났는데, 이제 그런 사랑니는 내게 없는 존재가 되어버렸다. 간직하던 하나의 사랑니는 나 아직은 그래도 젊지 하는 혼자만의 자부심 혹은 어떤 표식이 되어준 것도 같다. 바야흐로 이 봄이 내 사랑니 상실의 계절이 되었구나. 오랫동안 우여곡절을 겪으며 함께한 마지막 사랑니에게 아쉽고도 후련한 작별의 인사를 보낸다. 굿바이, 내 젊음을 함께한 사랑니.


  1. No Image

    나의 시절, 중랑의 봄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2. No Image

    청경채 기르기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3. No Image

    핑크빛 발레 슈즈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4. 첫 수상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5. No Image

    사랑니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6. No Image

    알타리무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7. No Image

    작은 벚꽃나무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8. 구 경성방직 사무동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9. 여의샛강생태공원의 봄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0. No Image

    허겁지겁 먹던 도시락의 추억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1. No Image

    사라진 떡볶이집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2. No Image

    변화의 시기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3. No Image

    수술을 견뎌낸 할머니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4.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후기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5. No Image

    베란다의 고양이

    Date2021.07.11 By맘씨
    Read More
  16. 영등포시장역 전시- 다음 역은 사이 숲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17. No Image

    춘곤증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18. No Image

    했더래~?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19. No Image

    슈뢰딩거의 밥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20. No Image

    경주, 12년 전 기억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