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맘씨톡톡

슈뢰딩거의 밥

by 맘씨 posted Mar 2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신없는 음식을 들자면 바로 밥이다. 밥은 가장 기본이 되는 주식이자 부식보다 훨씬 중요시될 때가 많기에 밥을 엄연한 음식 요리라고 생각한다. 그런 밥을 나는 제일 못한다. 매번 알쏭달쏭 확신이 안 서서 어렵다. 냄비밥도, 압력솥 밥도, 심지어 버튼만 누르면 되는 전기압력밥솥 밥조차 나에겐 매번 마음을 다잡고 도전해야 할 과제이자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는 긴장되는 과제와도 같다. 

옛 문헌에 한국인은 밥짓기를 잘해서 밥알에 윤기가 있고 부드러우며 향긋하고 또 솥 속의 밥이 고루 익어 기름지다고 했단다. 그 말이 한국인 후손인 나에게는 해당사항이 없는 모양이다. 다른 음식이나 특식, 각종 면식보다도 따순 밥 한 그릇이 좋은 밥순이지만 내가 지어낼 때마다 기복이 생기니 때로는 너무 슬프기까지 하다. 정말이지 밥을 맛있게 잘 짓고 싶다.

나는 공간감각 및 수학적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다. 15년을 해 온 운전이 여전히 서툴고, 지도를 보면서도 길찾기에 영 소질이 없다. 학창시절 수학 과목은 공식이며 예상문제를 최대한 외워 겨우겨우 해냈다. 이건 다시 생각해봐도 기적에 가까운 일이다! 이런 나이기에 계량, 수치, 양 조절은 아무래도 좀 난해한 분야다. 

 

그래서 나는 밥물과 라면물 잡는데에 종종 여전히 서툴다. 간을 가감하며 하는 음식은 괜찮지만 밥도 라면도 그렇지는 않다.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쌀 전용 컵과 라면 전용 컵을 구비해놓긴 했으나 이조차도 가끔 계량에 고장이 난다. 전기압력밥솥은 쌀과 곡식만 안치면 무엇이든 맛나게 완성시켜 주는 신통한 가전인데. 기술이 조금만 더 발전해서 내가 잡은 밥물이 적당한지, 과한지, 적은지를 알려주는 센서가 생겼으면 좋겠다는 엉뚱한 생각도 한다.

그래서, 내가 한 밥은 자주 진밥 나아가 떡밥이 되곤 한다. 밥알 찰기가 좌르르 흐르다 못해 수분기가 뚝뚝 묻어난다. 좋게 봐준다면 소화가 참 잘 되는 건강에 좋은 밥이라고나 할까. 내가 된 밥을 싫어해서 무의식중에 물을 더 넣나 싶기도 한데, 다행히도 식구들 모두 된 밥보다는 진 밥을 조금 더 선호하기에 유야무야 넘어간 적이 꽤나 많았다.

최근에는 우리 집 쌀독을 바꿨다. 작은 항아리통에 넣어두던 쌀과 잡곡을, 새로 맞춘 진열장에 맞는 버튼식 쌀독으로 변경했다. 항아리를 쓸 때는 쌀이며 잡곡을 내 전용 컵으로 정확히 계량해서 그럭저럭 밥물을 맞출 수 있었다. 그런데 버튼식 쌀독은 내게 가늠이 힘든 양으로 계속 곡물이 쏟아져 내렸고 나는 금세 패닉이 왔다.

처음 몇 번 혼자 밥을 하다가 물 양을 아예 못 맞춰 정말이지 죽밥을 만들었더랬다. 물 조금 더 부으면 눌은밥이 될 만한 그런 밥이다. 보다못한 남편이 원래 내가 쓰던 계량컵으로 다시 양을 맞추는 방법을 차근차근 설명해 주었다. 그런데 그 과정이 시간이 배로 드는지라 또 한두 번 바쁘다고 내 멋대로 밥을 했더니만 결과물이 매번 뒤죽박죽이 됐다. 

재택이었던 어느 날이다. 점심으로 딸내미가 지은 밥솥의 맛난 밥을 다 먹었다. 6학년 딸이 나보다 밥을 잘 한다는 건 우리 집 기정사실. 저녁즈음 다시 백미와 현미쌀을 섞어 안쳤다. 세심하게 계량컵으로 다시 계량할까 고민하다가 내 감을 믿어보자 하며 느낌만으로 과감하게 밥물을 잡았다. 취사 버튼을 누르고, 다른 요리를 준비하면서 흥얼거리고 있으려니 아들이 부엌으로 나온다. 

"엄마, 열심히 저녁 준비하시는군요. 밥 눌렀어?"

"응. 근데 엄마가 이번에도 감으로 물 잡아서, 너무 믿지는 말아줘. 헤헤."

멋쩍은 내 대답에 아들이 건네온 말.

"엄마밥은 음.. 슈뢰딩거의 밥이네. 뚜껑을 열면 그 결과가 완전히 반반이야. 아주 잘되었거나 아쉽거나. 흐흐." 

오, 맞네. 

밥솥이 열려야 관측가능한, 솥 안 세계 속 서로 다른 밥 상태의 반반 확률의 공존이랄까. 

정말 내 밥은 슈뢰딩거의 밥 같다.


  1. 영등포시장역 전시- 다음 역은 사이 숲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2. No Image

    춘곤증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3. No Image

    했더래~?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4. No Image

    슈뢰딩거의 밥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5. No Image

    경주, 12년 전 기억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6. No Image

    와이오밍 와인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7. 영등포구 축구 및 풋살교실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8. No Image

    다연맘과 인연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9. No Image

    아들의 친구들

    Date2021.03.23 By맘씨
    Read More
  10. 코로나19 입원 격리자 생활지원비 신청후기

    Date2021.03.04 By맘씨
    Read More
  11. No Image

    졸업식 꽃다발과 조화

    Date2021.02.24 By맘씨
    Read More
  12. No Image

    제손으로 유치뽑기

    Date2021.02.24 By맘씨
    Read More
  13. No Image

    세 가지 떡국

    Date2021.02.24 By맘씨
    Read More
  14. No Image

    여섯 끼

    Date2021.02.24 By맘씨
    Read More
  15. No Image

    남편의 간짜장

    Date2021.02.07 By맘씨
    Read More
  16. No Image

    고기의 기본 소양

    Date2021.01.30 By맘씨
    Read More
  17. No Image

    5시 3분, 오메가3

    Date2021.01.30 By맘씨
    Read More
  18. No Image

    할머니와 요양병원

    Date2021.01.24 By맘씨
    Read More
  19. No Image

    10분의 낮잠

    Date2021.01.20 By맘씨
    Read More
  20. 영등포산업선교회

    Date2021.01.16 By맘씨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위로